[money] 수산과학원, 굴 산란장 조성으로 종자수급 개선 기대
기자 : 시사서울매… 날짜 : 2019-10-17 (목) 13:32
수산과학원, 굴 산란장 조성으로 종자수급 개선 기대 
- 굴수하식수협과 어업인의 현장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굴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어미 굴 산란장을 조성하여 채묘량을 기존 대비 17.2%(약 60억 개체)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굴수하식수협과 함께 어업인의 현장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건강한 어미 굴 선별, 적정한 산란장 조성,  채묘시기‧규모‧방법 등 공동연구를 추진한 결과다.
  
우리나라 굴 양식 생산량은 총 약 30만톤(2018년)으로 이중 84%를 차지하고 있는 통영을 포함한 경남지역 굴 양식장에서 매년 필요한 굴 채묘량은 2만3,000천연(약 350억 개체)이다. 하지만 해마다 인공종자와 자연채묘량 변동이 심하고, 굴 종자 수급이 안정적이지 못해 어업현장에서는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처럼 굴 종자를 확보하는 데 어려운 이유는 굴 자연 채묘장 감소, 기후변화 등 이상해황으로 인한 채묘량 부진, 장기간 연작으로 인한 어미 굴의 열성화 등에서 기인된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수산과학원과 굴수하식수협은 건강한 어미 굴 산란장으로 남해(갈화), 통영(필도), 부산(가덕도) 3곳을 선정하고, 지난 6월 어미 굴 약 6만마리를 분산 이식시켜 산란장을 조성했다.
 
산란장 조성후 굴 유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단기간에 많은 양의 산란이 이뤄진 것을 확인했으며, 최근 3년 평균 대비 부착기 유생의 자연채묘량 역시 지역별로 증가(남해 443만연→522만연, 통영 928만연→1,080만연, 가덕도 897만연→1,044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어미 굴 산란장 조성을 통해 종자 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어업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어업인과 소통하며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Copyright ⓒ 시사서울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5.173.234.140'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I'. (errno: 145)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