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노란우산’ 가입자, 재적기준 120만명 달성
기자 : 시사서울매… 날짜 : 2019-10-04 (금) 13:46
‘노란우산’ 가입자, 재적기준 120만명 달성 
- 소기업·소상공인의 대표적인 사회안전망으로 자리매김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 및 노후에 대비한 공적 공제제도인 ‘노란우산’의 재적 가입자가 12년만에 120만명(부금조성액 11조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각종 연구기관에서 초고령 사회를 대비해 노후소득보장 체계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가운데, 노란우산이 노후소득보장이 취약한 소기업·소상공인들의 대표 사회안전망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할만하다.

노란우산은 중소기업중앙회가 운영하고 정부에서 감독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제도로서 납입한 부금에 대해 연간 최대 500만원까지 소득공제와 연복리 이자가 지급되며, 납입부금은 법률에 의해 수급권이(압류금지)보호되어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가입자에게 상해보험 무료가입, 휴양시설 이용 지원, 건강검진 할인, 가전제품 및 택배비 할인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소기업․소상공인이 사업을 할 때 꼭 가입해야할 필수 제도로 인식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재적 가입자 120만명 달성 기념으로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사회안전망 구축에 대한 관심을 제고시키고자,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해외여행 상품권(유럽) 및 국내여행상품권, 문화상품권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한다. (행사기간 : 2019년 10월 15일~12월 14일)
  
이원섭 중소기업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이번 이벤트를 계기로 소기업·소상공인들의 관심을 제고시키고, 3년내에 150만명 재적 가입자가  ‘노란우산’이라는 사회안전망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한 ‘노란우산’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활동이 좀 더 원활할 수 있도록 공제사업단내에 연구·조사·정책 기능을 보강하여 가입자를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제공과 함께 소상공인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Copyright ⓒ 시사서울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07.238.169'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I'. (errno: 145)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