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10월호]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 연예계에서는 이미 흔한 마약
기자 : 이승현 날짜 : 2012-10-04 (목) 15:56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

연예계에서는 이미 흔한 마약




에이미는 지난 4월 서울 강남일대에 위치한 모 네일샵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그가 응급실로 실려 가기 전 그의 팔에는 포폴주사기가 꽂혀있었고 가방 안에서도 프로포폴 병 5개가 발견됐다. 에이미 측근에 따르면 그가 훨씬 오래 전부터 프로포폴에 중독됐고 일상생활을 하거나 방송에 출연할 때도 약간 몽롱한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부터 지금까지 정황조사를 해왔으며 조사 결과 에이미가 프로포폴 구입을 위해 여러 지인들에게 연락을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연예인들 프로포폴 상습적 투여

에이미가 구속됨에 따라 연예계는 긴장상태에 돌입했다. 프로포폴 중독에 빠진 연예인이 비단 에이미 뿐만이 아닐 것이라는 세간의 의구심 때문. 최근 발생했던 모 산부인과 의사 시신유기 사건의 피해자도 텐프로 여성이 아니라 사실 연예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프로포폴이 연예가에서는 암암리에 거래됐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유명 의류 CEO와 현재 군 복무 중인 인기 가수 A씨 등이 프로포폴 구입을 위해 에이미 측과 수차례 연락을 주고받았다. 경찰은 이들이 프로포폴을 상습투약 했을 것으로 보고 의혹 대상에 포함시킨 후 또 다른 연루자는 없는지 수사망을 확대하고 나섰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국내 유명 아이돌들이 강남일대의 일부 성형외과·산부인과 등에서 주기적으로 우유주사를 맞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유명 아이돌 B씨와 C씨는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지정병원을 찾아 의사에게 “주사 한 대 놔 달라”며 지속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사는 프로포폴 오남용에 따른 의료법 위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타 환자들의 처방전에 프로포폴 처방을 골고루 기재하는 방식으로 조작한다고 전해졌다. 프로포폴 사용이 가장 빈번한 성형외과의 경우 일부 연예인들이나 텐프로 여성들이 대놓고 프로포폴 주사를 놓아달라며 방문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습관적 위내시경 검사·불면증 핑계로 우유주사 요구

공공연히 불법이라 인식되고 있는 출장주사에도 프로포폴이 남용되고 있었다. 성형외과 관계자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입수한 기자는 지인을 통해 한 출장주사 아주머니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는 간호조무사 경력만 12년이 넘는 베테랑이었고 결혼하고 나이 들면서 출장주사로 생계를 유지한다고 했다. 기자가 대뜸 프로포폴에 대해 물어보자 그는 의심을 품으며 당황했지만 이내 기자의 물음에 성심성의껏 답변해줬다. 출장주사 아주머니는 “예전에는 주변에서 우유주사와 같은 마취제를 놓아주며 꽤 짭짤한 수입을 건졌다는 소문이 떠돌았는데 요즘은 산부인과 사건도 있고 언론에서 ‘우유주사’라며 하도 떠들어대서 쉬쉬하는 것 같다. 최근에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고 대답했다.

강남의 한 내과 전문의도 프로포폴 오남용에 관련해 한 마디를 던졌다. 그는 “중독성이 강한 포폴주사 때문에 일부러 위내시경 검사를 한 달에 여러 차례 받는 환자들도 있다. 위가 깨끗한데도 불구하고 ‘속이 쓰리다’ ‘위가 아파 잠을 못 잤다’ 등의 말로 둘러대며 프로포폴 투여를 종용했다. 중독증세가 심한 환자의 경우 사전에 ‘투명 마취제 말고 뿌옇게 된 우유색깔 마취제로 놔 달라’고 강요하기도 한다. 한 번은 그런 마취제는 없다고 하니까 검사받을 필요 없다며 쌩 가버리더라”며 중독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그럼 프로포폴은 어떻게 무차별적으로 남용될 수 있었던 것일까. 이유는 불법거래를 통해 고수익을 챙기려는 의료계에 있다. 병원 측은 프로포폴을 정가로 약 5000원 안팎의 비용으로 들여올 수 있다. 만약 의료진이 이것을 처방전과 의료보험 없이 환자와 불법거래를 한다면 약 80배 이상의 가격으로 뻥튀기 할 수 있어 막대한 이익을 남길 수 있다는 것이다. 프로포폴 출장주사의 경우는 100배 이상 가격책정도 가능해 수입이 높은 고위층이나 톱스타들이 자주 애용하고 있다.




마이클 잭슨의 사인은 프로포폴 중독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의 사인도 프로포폴 중독이었다. 그는 사망 전날 정맥에 포폴 주사를 투약했을 정도로 심각한 중독에 빠진 상태였다고 한다. 더 큰 문제는 프로포폴의 부작용에 따른 해독제가 아직 전무하다는 점이다. 실제로 일부 혈압에 이상이 있거나 면역력 약한 사람들이 프로포폴 부작용으로 인해 내시경 검사 또는 성형·임신중절수술 도중 사망했다. 전신마취와 더불어 불면증 치료제로 잘 알려진 프로포폴. 지난 2010년 프로포폴은 이미 마약류로 분류돼 대량 유통을 금지하고 있지만 지금도 어딘가에서 검은 밀거래는 자행되고 있을 것이다. 죽음을 부르는 프로포폴의 오남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마약류 불법거래에 따른 엄격한 법적처벌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취재_최아정 기자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Copyright ⓒ 시사서울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228.24.192'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I'. (errno: 145)

error file : /bbs/board.php